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쇼핑 직거래장터 견적서
사이트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오락실 비즈니스키워드
최종편집일 : 2017-09-26 (화)
전체기사 제보하기
 뉴스 홈 > 경주시 > 전체기사
경주-포항 상생 자전거 도로 구축
강동 유금리 ~ 옥산서원 19km 자전거 도로 연말 완공, 포항 연일까지 26.8km 완전 연결
경주사랑e신문 [2017-02-21 11:37]
-80여만 도시민과 관광객, 자전거 동호인 등 이용으로 동해안의 관광명소로 새로운 활력 기대

경주시(시장 최양식)가 포항시와의 상생발전을 위한 형산강 자전거 상생로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.

시는 올 연말까지 총 사업비 28억원을 소요하여 강동면 유금리에서 양동마을, 안강읍 옥산서원까지 이어지는 19km 거리의 자전거 상생로드를 완공하여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.

이 중 강동면 유금리에서 양동마을까지 5.5km는 올 10월경, 나머지 양동마을에서 옥산서원까지 13.5km는 올 4월 실시설계 완료 후, 관계기관 협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6월에 착공하여 연말에 공사를 완료한다.

이 구간이 완공되면 포항 연일읍 유강리에서 경주 안강읍 옥산서원을 잇는 총 연장 26.8km(경주 19km, 포항 7.8km) 자전거 도로가 완전 개통되어 경주·포항 두 도시의 80여만 시민들이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게 된다.

또한 이번 형산강 프로젝트를 통해 양 도시발전의 자양분으로 삼아 환경생태를 연계한 관광자원화를 구축하고 동해안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만들어 지역발전의 롤 모델로 삼을 계획이다.
한편 시는 공사가 완공되면 경주시민과 포항시민들을 초청해 양 도시의 상생을 다짐하는 대규모 축하행사를 가질 예정이다.

최양식 경주시장은 “양 도시를 잇는 자전거 상생로드가 완성되면 두 도시의 80여만 시민들에게 넉넉한 휴식 공간을 제공함은 물론 형산강 주변의 다양한 관광명소와 문화유적들이 어우러져 동해안을 대표하는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”이라며 강조했다.

또한 “앞으로 경주의 관광1번지인 보문단지까지 상생로드를 연결해, 자전거 동호인을 비롯한 많은 관광객들이 하나로 이어진 아름다운 길을 통해 탁 트인 동해바다와 잘 가꿔진 형산강, 경주의 문화유적까지 동시에 체험할 수 있어 경주를 다시 찾게 되는 계기가 될 것”이라고 전했다.

한편 형산강 프로젝트는 2014년 7월, 민선6기 출범과 함께 경주․포항시가 지역 간 상생발전을 위해 전체 예산 1조원대의 대규모 프로젝트로써 최근 울산․경주․포항 3개 도시의 상생발전의 근거가 되는 ‘해오름 동맹’을 맺는 계기가 되었다.
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Printer    E-Mail

경주사랑 핫 클릭
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7 경주
『2017 경상북도 경주권역 일자리한마당』
경주 청년몰 개장
그린플러그드 경주2017 젊음과 음악의 여행


 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. (자 남았습니다.)

이전페이지로.. 맨위로
가장 많이 본 기사 5
종합
    ‘원티드’ 지현우, 완벽한..
    2016년 상반기 서울교육..
    2016 서울교육 희망 메시지 ..
    호두가 대장 건강에 도움이..
    북라이프, 아이의 참을성에..
    어울림 취업 부동산 자동차 쇼핑 뉴스 배너광고 키워드광고 지역광고 홈페이지등록
    회사소개     이용약관     개인정보취급방침     고객센터
    경주사랑 | 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코리아사랑 | 소재지 : 서울 구로구 구로동 615-1 STX W-TOWER 917호 | 대표 : 임병화
    사업자번호 : 106-86-68826 | 통신판매업신고 : 제 2012-서울구로-1016호 |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 : 서울관악 제2013-15호
    신문사업 인터넷 신문사업 등록번호 : 코리아사랑 서울다10832 | 발행인 : 임병화
    코리아사랑 뉴스 기사배열 책임자 : 이정규 | 청소년 보호 책임자 : 홍정환
    Tel : 02-2634-3303, 2635-3304 | Fax : 02-2634-3305 | E-mail : korea@lovekorea.kr | Copyright⒞ LoveKorea. All rights reserved.